루리웹 人生無想 입니다.



불타던 금요일의 2차는 맥주랑 양꼬치. 맛있던거

맥주의 시작은 역시 에델바이스.


알바가 이뻐서 다시 와본 맥주집.
..의 감자 튀김.


처음 마셔보는 뢰벤브로이.
끝맛이 쌉싸름한게 맥주란 이런거구나 싶네요.


육포.

아.. 아이폰은 광량 적은곳에서 찍는 사진들은 영 마음에 안 드네요.


3차는 양꼬치.

당근 씹히는 식감이 인상적이었던 게살 스프.


기본찬.
땅콩 겁나 바삭했습니다.
땅콩만으로도 이 집 음식 잘 할 것 같다는 느낌?


양꼬치, 갈빗살꼬치 등장.


역시 양꼬치 집은 뱅글뱅글.

크흡.. 이런 건 움짤을 만들어야 되는 건데.. 카메라 이상만 아니었어도!


한 꼬치 하실래예?!


다음은 갈빗살 꼬치.


슬슬 익어가는 중.


헐 갈빗살 꼬치 장난 아니네요.
식감도 식감이고 양꼬치만 먹어봤던 입에 새로운 감동입니다.
꼬치가 이정돈데 큼지막한 양갈비는 대체 어떨지!

암튼 잘 먹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펼치기&접기 지원 ver 3.1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