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리웹 人生無想 입니다.



점심은 맛있었던 감자 조림, 저렴한 소머리 국밥. 맛있던거

주 메뉴는 등장도 안 했는데
아무 생각 없이 한 점 집었다가 엄청 맛있어서 감자 조림만 계속 집어먹다 급하게 한 장.

애초에 감자 조림이라는 걸 굉장히 오랜만에 먹어 봅니다.
싫어하는 게 아니라 먹을 기회가 없었네요.


소머리 국밥 등장. (5,000원)


캬 역시 국밥은 바글바글.gif


와 이거 뜻밖에 정말 맛있어서 리필.

암튼


고기 한 젓가락 하실래예?!


밥 위에 얹어서 한 점 더 하실래예?!

그러고 보니 뭔가 부족하죠?


그렇죠!

김치까지 얹어야 완성.


잘 먹었습니다!

역시 소금간 하지 않고 그냥 먹는 게 최고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펼치기&접기 지원 ver 3.1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