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리웹 人生無想 입니다.



Glenn Miller - Don't sit under the apple tree (with Anyone Else but Me). 흥미로움



Glenn Miller - Don't sit under the apple tree.
재생버튼(▶) 클릭.

아마도 내 기억엔 군대 가기 전 대학교 2학년때 쯤 남대문 어딘가에서 구입했던 CD가 있었다.
한동안 유행이었던 "클럽 XX" CD였는데,

내가 구입했던건 클럽 시리즈 중 하나인 클럽 에시드 재즈 Vol.1(Club Acid Jazz Vol.1) 였다.

90년대 중후반 리바이스 광고 중에
왠 이발소 비스무리한 배경에서 힙합과 재즈가 접목된 음악이 흘러나오던 광고가 있었다.

제법 관심이 생겨서 알아보니 에이시드 재즈라는 장르의 음악이었는데,
트로트를 제외한 음악과 그다지 친분을 쌓아두지 못해서 음반이나 음악가를 찾기도 힘들었고
우연찮게 그냥 눈에 띄길래 무작정 구입한 CD였다.

물론 무자료 날림 음반들이 항상 그러했듯
듣도 보도 못한 음악가의 허접한 연주가 귀에 거슬리긴 했지만
내겐 왠지 색다른 음악을 접하는 설레임을 안겨주었던 음반이었다.

어쨋거나 저 음반으로 에이시드 재즈에 발을 들여놓은-물론 그 뒤로는 제자리걸음이지만- 이후
자연스레 재즈라는 음악에도 관심이 생겼고,

최첨단 전자음과 강한 비트만이 흥겨움의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즈음
위에 올려놓은 사과나무 밑엔 앉지 말어~ 다 안돼! 나만 돼는겨~를 듣게 됐다.

지금도 가사는 뭔말인지 모르겠다.
가사를 찾아보긴 했지만 가사량도 많고 해석하기도 귀찮다.
하지만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는건 듣고 있으면 왠지 어깨가 들썩일 정도로 신난다는 점이다.

허름한 재즈바에 홀로 앉아 낡은 레코드판을 듣는 느낌이랄까. 왠지 그런 느낌이 든다.

하지만 레코드판이면 어떻고 CD면 어떠랴.
프로디지나 팻 보이 슬림만 신나라는 법도 없다.

난 이 노래도 신난다.

난 그걸로 만족한다.

{male vocals}
Don't sit under the apple tree with anyone else but me
Anyone else but me, anyone else but me
No! No! No!
Don't sit under the apple tree with anyone else but me
Till I come marchin' home

Don't go walkin' down Lover's Lane with anyone else but me
Anyone else but me, anyone else but me
No! No! No!
Don't go walkin' down Lover's Lane with anyone else but me
Till I come marchin' home

I just got word from a guy who heard from the guy next door to me
The girl he met just loves to pet and it fits you to-a-tee
So, don't sit under the apple tree with anyone else but me
Till I come marchin' home

{female vocals}
Don't give out with those lips of yours to anyone else but me
Anyone else but me, anyone else but me
No! No! No!
Watch the girls on the foreign shores, you'll have to report to me
When you come marchin' home

Don't hold anyone on your knee, you better be true to me
You better be true to me, you better be true to me
Don't hold anyone on your knee, you're gettin' the third degree
When you come marchin' home

You're on your own where there is no phone and I can't keep tab on you
Be fair to me, I'll guarantee this is one thing that I'll do
I won't sit under the apple tree with anyone else but you
Till you come marchin' home

{all}
Don't sit under the apple tree with anyone else but me
I know the apple tree is reserved for you and me
And I'll be true till you come marchin' home.



Glenn Miller
- written by Lew Brown, Charles Tobias and Sam H. Stept
- lyrics as recorded in New York City on February 18, 1942 by
Glenn Miller and His Orchestra (two months after the attack
on Pearl Harbor). The male vocals on the recording were by
Ray Eberle and the Modernaires. The female vocals were by
Marion Hutton (Betty Hutton's sister).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펼치기&접기 지원 ver 3.1R